베리타스

우원식 의원 측근, 타 후보 수천만원대 금품 매수 의혹

입력 Sep 15, 2017 08:08 AM KST

우원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측근이 19대 총선 때 지역구의 다른 후보를 금품으로 매수해 불출마하게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검찰이 내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우원식 원내대표는 2012년 19대 총선당시 서울 노원 을 지역에서 통합진보당 예비후보 조 모씨와 경합해 야권 단일 후보가 됐다. 당시 조 씨는 이에 반발해 무소속으로 출마하려고 했으나 하지 않았다.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서울북부지방검찰청은 우원식 원내대표 보좌관의 부친 서모씨와 당시 서울 노원을 지역에서 출마를 포기한 통합진보당 예비후보 조모씨 등을 불러 정치자금법 위반 여부를 조사했다고 14일 밝혔다.

검찰은 조 씨가 지난해 11월 조씨가 우 원내대표의 측근인 서 모씨에게 불출마 대가로 수천 만원을 받았다며 검찰에 진정서를 제출해 내사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기고

[특별기고] '평화의 집'에서 만난 남북 정상

남북정상회담의 중계를 보면서 만남과 대화의 가치를 다시금 깨우쳤다.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은 남북의 만남과 대화를 통해서 이루어야 한다. 그 과정을 통해 남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