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태풍경로...아슬아슬 한반도 비껴가 서귀포 영향권

입력 Sep 15, 2017 12:42 PM KST
taepoong_0915
(Photo : ⓒ기상청 홈페이지 갈무리)
▲태풍경로에 연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제18호 태풍 탈림은 다행히 아슬아슬하게 한반도를 비껴갈 전망이다. 단 제주도 서귀포는 예상대로 간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태풍경로에 연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제18호 태풍 탈림은 다행히 아슬아슬하게 한반도를 비껴갈 전망이다. 단 제주도 서귀포는 예상대로 간접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15일 태풍경로를 분석한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탈림은 15일 오후 9시를 기해 서귀포 남남서쪽 약 490km 부근 해상으로 진출할 예정이며 16일 오전 9시에는 서귀포 남쪽 약 370km 부근 해상으로 이동한다.

또 17일 오전 9시에는 일본 가고시마 북동쪽 약 180km 부근 육상으로 진출할 예정이며 같은 날 오후 9시 독도 동남동쪽 약 380km 부근 해상으로 빠져 나갈 것으로 보인다.

현재 18호 태풍 탈림은 매우강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중형 크기다. 강풍반경은 410km이며 최대 풍속은 45m/s, 진행속도는 10km/h이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미래가 불확실할 때 묵상할 구절 13개

이 세상에서 확실한 것은 아무 것도 없기 때문에 우리들 중 어느 누구도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지 않으면 안정된 삶을 살지 못합니다. 우리가 안정감을 느끼는 순간에

많이 본 기사

“존재의 다양성은 차별과 배제 이유 될 수 없다”

예장통합, 예장합동 등 개신교계 주요 교단들이 지난 총회에서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배제를 법제화하는 결의를 통과시킨 가운데 한국여성신학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