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문성근 김여진 합성사진 국정원에 "19금 공작영화제작사 꼴"

입력 Sep 15, 2017 02:46 PM KST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문성근, 김여진 합성 나체사진을 만든 MB 정권 시절 국정원에 맹비난을 가했다.

신 총재는 1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19금' 김여진 문성근 합성 사진 만들어 뿌린 국정원, 국가정보기관이 아니라 19금 공작영화제작사 꼴이다. 보수의 부끄러운 민낯 꼴이고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는 꼴이다"라고 적었다.

또 "발본색원해 피해자들을 위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제가 부끄럽고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같은 날 배우 배우 문성근은 국정원의 나체 합성사진 제작 사실에 대해 "경악! 아~ 이 미친 것들. 검찰 조사에 응하겠다"면서 "합성사진 뿐이겠는가? 검찰에 가면 공작이 분명한 '바다 이야기'도 물어봐야겠다"고 자신의 SNS를 통해 밝혔다.

문익환 목사의 아들이기도 한 배우 문성근은 같은 날 오후 수유리 한신대학원에서 열린 강북 가을음악회 <늦봄(문익환)의 마음> 리허설 현장도 SNS를 통해 전하기도 했다. 그는 "문목의 통일염원 시 3편을 낭송해야하는데, 낮부터 잡것들이 머리 속을 어지렵혀 잘 될지 모르겠네요"라고 적었다. 

한편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와 사정 당국에 의하면,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 심리전단은 2011년 11월 한 보수 성향 인터넷 카페 게시판에 배우 문성근과 김여진을 주인공으로 한 합성 사진을 게재했다. 당시 합성사진에는 두 배우가 알몸으로 침대에 함께 누워 있었다. 사진 위에는 「공화당 인민배우 문성근, 김여진 주연, "육체관계"」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미래가 불확실할 때 묵상할 구절 13개

이 세상에서 확실한 것은 아무 것도 없기 때문에 우리들 중 어느 누구도 예수 그리스도 안에 있지 않으면 안정된 삶을 살지 못합니다. 우리가 안정감을 느끼는 순간에

많이 본 기사

“존재의 다양성은 차별과 배제 이유 될 수 없다”

예장통합, 예장합동 등 개신교계 주요 교단들이 지난 총회에서 성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배제를 법제화하는 결의를 통과시킨 가운데 한국여성신학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