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신대 연규홍 총장서리, 의혹 적극 해명
<에큐메니안> 인터뷰 통해 입장 밝혀

입력 Sep 15, 2017 05:09 PM KST
hanshin
(Photo : ⓒ사진=지유석 기자)
▲ 한신대학교

한신대학교 연규홍 총장 서리가 교계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총학생회가 제기한 논문 표절과 성추행 의혹에 적극해명했다.

연 서리는 <에큐메니안> 15일자 인터뷰를 통해 해당 의혹이 "총장 인준을 부결시키기 위한 일종의 정치적인 계략이 아닌가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 서리는 논문표절에 대해선 2007년, 2010년, 2013년 등 세 차례에 걸쳐 다뤄졌다며 "외국 논문들을 번역해서 요약해서 대충 내는 것이 당시에는 통례적이었기 때문에 연구윤리위원회도 다시는 다루지 않는다고 종결된 사안"이라고 했다. 이어 성추행 의혹은 "1년 반 전 총장선거 때도 활용됐었다. 상대방의 정치적 공략"이라는 취지로 해명했다.

연 서리는 끝으로 "대학은 지성사회인데 외부세력을 통해 풀어서도 안되고 우리 스스로 자율적으로 성숙하게 대화와 소통으로 서로 공감으로 풀어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남겼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를 때 할 일 7가

무엇을 해야 할지 막막할 때 신앙인이라면 하나님께 기도해야 한다. 여전히 알지 못할 때 몇 가지 방안들이 있기는 하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우리는 성령의 동행을 믿

많이 본 기사

수원교구 울지마 톤즈 성폭력 가해자 신부 '정직'

종교계라고 예외는 아니었다.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들풀 처럼 번지고 있는 가운데 도덕성을 최우선 가치로 여기고 있는 성직자의 성추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