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문수 발언 논란...문재인 정부에 "친북본색" "기쁨조"

입력 Sep 16, 2017 09:02 AM KST
kimmoonsu_02
(Photo :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갈무리)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문재인 정부에 "김정은 기쁨조" "친북본색" 등의 발언으로 논란을 사고 있다. 사진은 지난 4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부천역 태극기집회에서 연설하고 있는 모습.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문재인 정부에 "김정은 기쁨조" "친북본색" 등의 발언으로 논란을 사고 있다. 앞서 김문수 전 지사는 지난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전술핵 배치 반대 의사와 대북지원 검토 소식을 접하고는 "친북본색은 숨길 수 없나보다"라고 적었다.

김문수 전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정은이 수소폭탄까지 개발했는데, 우리는 미국의 전술핵 재배치도 반대하고, 자체 핵 개발도 반대하면, 나라는 누가? 어떻게? 지킵니까? 핵에는 핵 뿐입니다. '대칭억제력 확보'와 '공포의 균형'은 전쟁억제의 기본입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는 유엔 대북제재결의안이 채택된지 이틀만에 북한에 90억원의 인도적 지원을 검토한다고 한다"면서 문재인 정부 친북 발언을 했다.

김문수 전 지사는 또 15일 대구에서 열린 '전술핵 배치 대구·경북 국민보고대회'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도넘은 비판을 가했다.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김 전 지사는 이 자리에서 800만 달러 대북지원 검토와 관련해 "김정은이 너무나 좋아하지 않겠나"라며 "김정은 기쁨조는 물러가라"고 구호를 외쳤다.

오피니언

일반

[기고] 팔레스타인, '지붕 없는 감옥'

이스라엘에 의해 점령된 팔레스타인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말 그대로 거대한 ‘지붕 없는 감옥’에 살고 있었다. 그리고 특히, 팔레스타인 기독교인들은 세계의 많은

많이 본 기사

"여성과 남성은 ‘인간됨'을 이루는 상호보완적인 존재"

강 박사의 외모는 부드러운 인상을 풍긴다. 그러나 속사람은 정반대다. 아마도 인생 이력과 신학자의 길을 택한 여성으로서 겪어야 하는 편견이 속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