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그노벨상 받은 한국인 대학생 한지원씨 주목

입력 Sep 16, 2017 11:04 AM KST
hanjiwon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괴짜 노벨상을 받은 한국인 대학생이 눈길을 끌고 있다. 민족사관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버지니아대학에 재학 중인 한지원 씨는 커피잔을 들고 걸을 커피를 쏟는 현상을 연구해 '괴짜 노벨상'으로 불리는 이그노벨상을 받았다.

이그노벨상을 받은 한국인 대학생이 눈길을 끌고 있다. 민족사관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버지니아대학에 재학 중인 한지원 씨는 커피잔을 들고 걸을 커피를 쏟는 현상을 연구해 '괴짜 노벨상'으로 불리는 이그노벨상을 받았다.

하버드대학 과학 유머잡지는 14일(현지시간) 하버드대 샌더스 극장에서 2017 이그노벨상 시상식을 열고 한 씨에게 유체역학부문 최고상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한씨는 커피가 담긴 와인잔에서 진동이 발생했을 때는 표면에 잔잔한 물결이 생기지만 원통형 머그잔의 경우 같은 상황에서 액체가 밖으로 튀고 결국 쏟아지는 현상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 씨는 컵의 윗부분을 손으로 쥐고 걸으면 공명 진동수가 낮아져 컵 속의 커피가 덜 튄다고 전했다. 한씨는 민족사관고 재학 시절 커피를 활용한 출렁이는 액체의 동력을 연구하는 논문을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한씨가 수상한 이그노벨상은 상금도 없을 뿐더러 시상식도 자비로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오피니언

일반

[기고] 팔레스타인, '지붕 없는 감옥'

이스라엘에 의해 점령된 팔레스타인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말 그대로 거대한 ‘지붕 없는 감옥’에 살고 있었다. 그리고 특히, 팔레스타인 기독교인들은 세계의 많은

많이 본 기사

"여성과 남성은 ‘인간됨'을 이루는 상호보완적인 존재"

강 박사의 외모는 부드러운 인상을 풍긴다. 그러나 속사람은 정반대다. 아마도 인생 이력과 신학자의 길을 택한 여성으로서 겪어야 하는 편견이 속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