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송이버섯 인공재배…세계 최초 성공 화제

입력 Sep 17, 2017 08:07 PM KST
songimashroom
(Photo : ⓒSBS 보도화면 캡처)
▲송이버섯 인공재배에 성공한 국내 연구진이 주목을 받고 있다. SBS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국내 연구진은 송이버섯 인공재배를 위해 땅에 소나무 묘목을 심어 뿌리에 송이 균이 감염되도록 유도한 뒤 다른 땅에 옮겨 심는 방법을 취했다.

송이버섯 인공재배에 성공한 국내 연구진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SBS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국내 연구진은 송이버섯 인공재배를 위해 땅에 소나무 묘목을 심어 뿌리에 송이 균이 감염되도록 유도한 뒤 다른 땅에 옮겨 심는 방법을 취했다.

국립산림과학원 측은 송이 균이 한번 정착한 곳에서는 30년 이상 송이버섯 채취가 가능하다면서 상업화가 가능한 수준의 재배기술을 개발하기로 했다. 송이버섯 인공재배로서는 세계 최초로 알려져 있다.

한편 일본은 송이 균 감염 소나무를 1만 그루 가량 만들었으나 송이버섯 인공재배에는 성공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오늘날의 한국 개신교회와 개혁의 과

필자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하는 해에 한국 개신교회가 겪고 있는 병리현상들을 진단하고, 건강하고 신뢰받는 한국 개신교회의 회복을 위해 나름의 처방을 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