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스텔스 통장...아내 몰래 스텔스 계좌 개설?

입력 Oct 06, 2017 08:48 AM KST
bank
(Photo : ⓒSBS 보도화면 캡처)
▲스텔스 통장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적의 레이다 망에 잡히지 않는 스텔스처럼 인터넷 계좌검색으로 드러나지 않은 보안계좌를 일컫는 스텔스 통장 사용자가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텔스 통장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적의 레이다 망에 잡히지 않는 스텔스처럼 인터넷 계좌검색으로 드러나지 않은 보안계좌를 일컫는 스텔스 통장 사용자가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BS 등 주요 소식통의 보도에 의하면,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해 지난 2007년 도입된 보안 계좌는 가족 눈치를 보지 않고 경제권을 보장받고 싶어하는 사람들을 중심으로 이용자가 늘면서 계좌 수가 30만개에 육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안계좌라고 해서 금융 당국의 추적은 피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한국교회, 망하려고 작정했나

새해가 밝았나 싶었는데 벌써 2월입니다. 시간의 흐름을 실감할 수 있으나 한국 교회로 눈을 돌려보면 그저 한숨만 나옵니다. 한달 동안 엄청난 이슈가 터져나왔는데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한국교회, 망하려고 작정했나

새해가 밝았나 싶었는데 벌써 2월입니다. 시간의 흐름을 실감할 수 있으나 한국 교회로 눈을 돌려보면 그저 한숨만 나옵니다. 한달 동안 엄청난 이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