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스텔스 통장...아내 몰래 스텔스 계좌 개설?

입력 Oct 06, 2017 08:48 AM KST
bank
(Photo : ⓒSBS 보도화면 캡처)
▲스텔스 통장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적의 레이다 망에 잡히지 않는 스텔스처럼 인터넷 계좌검색으로 드러나지 않은 보안계좌를 일컫는 스텔스 통장 사용자가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텔스 통장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적의 레이다 망에 잡히지 않는 스텔스처럼 인터넷 계좌검색으로 드러나지 않은 보안계좌를 일컫는 스텔스 통장 사용자가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BS 등 주요 소식통의 보도에 의하면,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해 지난 2007년 도입된 보안 계좌는 가족 눈치를 보지 않고 경제권을 보장받고 싶어하는 사람들을 중심으로 이용자가 늘면서 계좌 수가 30만개에 육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안계좌라고 해서 금융 당국의 추적은 피할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예수님은 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

예수께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신 이유는 그분이 예언된 메시야인 것을 알려주기도 하지만, 그분 자신이 사람의 아들로서 동료 인간의 고통에 깊숙이 관여하고

많이 본 기사

'17년 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그 후 어떻게 되었나?

지난해 10월 17일 '17년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과연 진실은?'편과 11월 21일 '기적을 낳은 목사 그 후'편에서 교회 앞에서 1인 시위를 설 수밖에 없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