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미홍 페이스북서 김정숙 여사 논란 불쾌감 표시

입력 Oct 07, 2017 07:15 AM KST
jungmihong_0309
(Photo : ⓒ정미홍 대표 페이스북)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가 김정숙 여사를 둘러싼 막말 논란에 끼어든 더불어민주당 김빈 디지털대변인의 관종 발언에 불쾌감을 나타냈다.

정미홍 대표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듣도 보도 못 한 어린 사람이 나와서 저를 관종이라 했답니다"라며 "존재감 없는 이가 이렇게 시끄러운 때 한 번 끼어 보려고 나대는 게 관종 아닙니까?"라며 김 대변인 관종 발언을 언급했다.

이어 "페친끼리 주고받는 글 퍼다가 아까운 지면 채우는 기레기들한테나 한마디 하지, 가만히 있는 사람을 자꾸 건드립니까?"라며 자신이 마녀사냥을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또 "니들이 만든 불법, 폭력 세상, 한탄하는 글도 내 페북에 못쓴단 말이냐?"라며 김빈이 언급한 내용을 주목하며 "김여사가 쓰레기 더미 지고, 고무장갑에 몸빼 바지 입고 한 번 나오기를 바랍니다. 정말 아름다운지 한 번 보고 싶네요"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정 대표는 "자꾸들 기어나와서 떠들면 떠들수록 자기들이 아부하는 김여사 위신과 자존심만 떨어뜨린다는 걸 왜 모르는지"라고도 했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크리스천 코스프레

"오늘날 한국교회의 교인들은 크리스천 코스프레를 하는 듯 신앙과 생활이 유리된 모습을 자주 드러낸다. 신앙은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대로 실천함으로써 증명되는

많이 본 기사

<그알>이 폭로한 조계종 민낯, 중생은 어디로 가야하나?

지난 주말 SBS 시사고발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는 유명 주지스님의 성추문을 파헤쳤습니다. 방송을 보고 있노라니 성추문을 일으킨 전병욱씨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