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미홍 발끈하게 만든 김빈 누구?

입력 Oct 07, 2017 08:10 AM KST
kimbin
(Photo : ⓒ김빈 대변인 페이스북 갈무리)
▲지난 3일 김빈 대변인은 자신의 SNS에 "정미홍님, 관심종자라는 말을 아십니까? 고무장갑 끼고 쓰레기 더미를 어깨에 짊어져도 당신보다 천만배는 아름다운 사람이 있습니다. 국민들은 그분을 김정숙 여사님이라 부릅니다. 한편 국민은 당신을 관종이라 부릅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지난 3일 더불어민주당 김빈 디지털대변인은 자신의 SNS에 "정미홍님, 관심종자라는 말을 아십니까? 고무장갑 끼고 쓰레기 더미를 어깨에 짊어져도 당신보다 천만배는 아름다운 사람이 있습니다. 국민들은 그분을 김정숙 여사님이라 부릅니다. 한편 국민은 당신을 관종이라 부릅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에 정미홍 코칭그룹대표가 발끈하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정미홍 대표는 7일 "존재감 없는 이가 이렇게 시끄러운 때 한 번 끼어 보려고 나대는 게 관종 아니냐?"며 "전 이미 마녀 사냥 하도 당해서 관심 받는 거 좋아하지 않는다. 가만히 있는 사람을 자꾸 건드리나?"라고 했다.

또 "자꾸들 기어나와서 떠들면 떠들수록 자기들이 아부하는 김여사 위신과 자존심만 떨어뜨린다는 걸 왜 모르는지"라고도 했다.

한편, 디자이너인 김빈 대변인은 지난해 초 더불어민주당에 '인재영입 6호'로 입당했다. LG전자에서 휴대전화 디자인 등을 8년 간 맡았고 2013년 디자인 회사인 빈컴퍼니를 창업했다. 2015 코리아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하기도 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하나님과 거래할 수 없는 이유

하나님은 자족하고 자존하신 분이시기 때문에 인간의 제안에 따라 거래를 하실 필요가 없는 분이시다. 우리는 그분의 조건을 받아들이든지 거부하든지 할 수 있지만

많이 본 기사

명성교회 세습 반대 목소리, 갈수록 거세진다

명성교회 관련 소식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7일엔 명성교회 청년부 416명이 세습 반대를 선언하고 나섰습니다. 이어 통합교단 목회자들이 세습 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