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신혜원 양심선언...변희재 "김어준 자신있으면..."

입력 Oct 09, 2017 12:35 PM KST
byunheejae
(Photo : ⓒ변희재 페이스북 갈무리)
▲신혜원이 기자회견을 통해 최순실 태블릿PC가 자기 것이라며 양심선언을 해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변희재 전 미디어워치 대표가 신혜원 양심선언과 관련해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에 "자신있으면 문재인(대통령) 설득해 특검하자"고 제안했다.

신혜원이 기자회견을 통해 최순실 태블릿PC가 자기 것이라며 양심선언을 해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변희재 전 미디어워치 대표가 신혜원 양심선언과 관련해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에 "자신있으면 문재인(대통령) 설득해 특검하자"고 제안했다.

변희재 전 대표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사회자 김어준이 주장한 최순실 태블릿PC 위치 추적에 "아무리 급해도 기초내용은 아는 사람을 내보내야지요"라며 "검찰이 밝힌 증거는 2012년, 2013년 최순실 독일체류기간 중 영사콜 메시지 받은 것 두 번, 제주도 한번 간 게, 맞았다, 이 수준이다"라고 밝혔다.

변 전 대표는 이어 "이 태블릿PC는 SKT 이동통신망에 가입되어있는데, 2012년 6월부터, 2016년 10월까지, 4년 동안, 딱 세 번만 위치추척이 맞습니까"라며 "SKT 기지국 조사해서 24시간 365일 추적하면 이 태블릿PC 실사용자들 차례로 다 밝힐 수 있다"고 주장했다.

변 전 대표는 이어 "저는 검찰이 이 수사를 했다고 본다. 안 맞으니까, 다 덮고, 4년에 3번 맞았다 둘러댔겠죠. 마치 고장나서 멈춘 시계도, 24간 중 2번은 시간 맞춘다는 수준의 논리다"라고 꼬집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위의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최근 사랑의교회는 대법원 판단에 불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선 저희가 한 번 보도한 바 있었는데요, 이런 모습이 과연 성서의 가르침에 부합하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