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대한애국당, 국회 잔디밭 태극기 뿌리며 박근혜 구속 연장 반대

입력 Oct 10, 2017 03:08 PM KST
taekukki
(Photo : ⓒ트위터리안 게시물 갈무리)
▲대한애국당 당원들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 잔디밭에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영장을 반대하며 국회 잔디밭에 태극기를 꽂거나 흩뿌렸다.

대한애국당 당원들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 잔디밭에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영장을 반대하며 국회 잔디밭에 태극기를 꽂거나 흩뿌렸다.

한 트위터리안은 이날 "정말 어렵게 어렵게 국회 잔디밭에 태극기 꽂고 있습니다. 노랭이보다 훨씬 아름답습니다. 오늘 밤에 뽑히는 건 아닐런지..."라는 글을 남겼다.

한편 박근혜 전 대통령 제부인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16일 박근혜 구속 만기, 구속연장은 양심을 팔아먹는 사람만이 가능한 꼴이고 인민판사 아니고는 불가능한 꼴이다. 좌파정권 뿌리째 흔들릴 수 있는 꼴이고 문재인 대통령도 퇴임 후 안전보장은 하늘의 별따기 꼴이다. 박근혜 대통령 귀가 100% 확신합니다"라고 남겼다.

뒤이어 신동욱 총재는 "박근혜 구속 연장 여부, 북한 김정은도 출소 정도는 아는 꼴이고 문재인만 외면하는 꼴이다. 박정희가문 흠집내기의 극치 꼴이고 박근혜 마녀사냥의 극치 꼴이다. 구속 연장은 용상 탈취 자인하는 꼴이고 도둑이 제 발 저리는 꼴이다. 긁어 부스럼 만드는 꼴"이라고도 했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크리스천 코스프레

"오늘날 한국교회의 교인들은 크리스천 코스프레를 하는 듯 신앙과 생활이 유리된 모습을 자주 드러낸다. 신앙은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대로 실천함으로써 증명되는

많이 본 기사

<그알>이 폭로한 조계종 민낯, 중생은 어디로 가야하나?

지난 주말 SBS 시사고발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는 유명 주지스님의 성추문을 파헤쳤습니다. 방송을 보고 있노라니 성추문을 일으킨 전병욱씨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