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추미애 토지 발언에 하태경 의원 발끈

입력 Oct 10, 2017 08:45 PM KST
hataekyung
(Photo :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발언한 ‘토지공개념 도입’주장에 발끈했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발언한 '토지공개념 도입'주장에 발끈했다. 하태경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 대표가 '토지는 중국처럼 국가가 소유해야 한다'는 충격적 발언을 했다"면서 "애초부터 토지가 국가 것이었으면 몰라도 대한민국 토지는 사적 소유로 돼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면서 하태경 의원은 "토지의 사적 소유 자체를 부정하는 이런 생각을 가진 사람이 민주당 대표로 있다. 추 대표의 생각이 과연 민주당의 정강 정책과 민주당 이념과 부합하는지 묻고 싶다"면서 "이렇게 위험한 사상을 가진 사람이 민주당 대표는 물론 소속 의원으로 있는 것도 부적합하다. 민주당은 추 대표 같은 사상을 가진 사람까지 포용하겠다는 건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며 추 대표 제명을 요구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위의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최근 사랑의교회는 대법원 판단에 불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선 저희가 한 번 보도한 바 있었는데요, 이런 모습이 과연 성서의 가르침에 부합하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