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추미애 토지 발언에 하태경 의원 발끈

입력 Oct 10, 2017 08:45 PM KST
hataekyung
(Photo :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발언한 ‘토지공개념 도입’주장에 발끈했다.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발언한 '토지공개념 도입'주장에 발끈했다. 하태경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 대표가 '토지는 중국처럼 국가가 소유해야 한다'는 충격적 발언을 했다"면서 "애초부터 토지가 국가 것이었으면 몰라도 대한민국 토지는 사적 소유로 돼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면서 하태경 의원은 "토지의 사적 소유 자체를 부정하는 이런 생각을 가진 사람이 민주당 대표로 있다. 추 대표의 생각이 과연 민주당의 정강 정책과 민주당 이념과 부합하는지 묻고 싶다"면서 "이렇게 위험한 사상을 가진 사람이 민주당 대표는 물론 소속 의원으로 있는 것도 부적합하다. 민주당은 추 대표 같은 사상을 가진 사람까지 포용하겠다는 건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며 추 대표 제명을 요구했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크리스천 코스프레

"오늘날 한국교회의 교인들은 크리스천 코스프레를 하는 듯 신앙과 생활이 유리된 모습을 자주 드러낸다. 신앙은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대로 실천함으로써 증명되는

많이 본 기사

<그알>이 폭로한 조계종 민낯, 중생은 어디로 가야하나?

지난 주말 SBS 시사고발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는 유명 주지스님의 성추문을 파헤쳤습니다. 방송을 보고 있노라니 성추문을 일으킨 전병욱씨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