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조윤선 재구속 가능성은? 고엽제전우회 여론조성 정황

입력 Oct 11, 2017 08:46 AM KST
joyoonsun_0727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블랙리스트 혐의를 벗고 가까스로 석방된 가운데 이번에는 친정부적인 보수 단체를 이용해 여론을 조성할 것을 지시한 정황이 포착돼 논란이다.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블랙리스트 혐의를 벗고 가까스로 석방된 가운데 지난 2014년 친정부적인 보수 단체를 이용해 여론을 조성할 것을 지시한 정황이 포착돼 논란이다. 이른 바 화이트리스트 의혹이 제기된 것이나 관련자는 직접적 지시는 없었다고 증언해 재조사 여부 등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강모 전 청와대 정무수석 산하 국민소통비서관실 소속 행정관은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가운데 박 전 대통령 측 유영하 변호사 심문했다.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유영하 변호사는 강 전 행정관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업무수첩 2014년 9월 23일자에 '조윤선 수석 지시. 서정기 성균관장 호소문. 문재인 단식(광화문) 피케팅 시위 독려. 문재인 끌어내기. 자살방조(죽음의 정치)'라고 기재된 부분을 공개했다. 특히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었던 문재인 대통령에 '자살방조' 비난 여론을 조성하는 일에 동원된 구체적인 단체명도 공개했다. 실제 집회를 열기도 했던 고엽제전우회를 언급한 그는 "누가 조윤선 수석의 지시라고 했냐"고 물었다.

하지만 강모 전 행정관은 직접 지시를 받은 사실은 없다며 "잘 기억은 안 나고 회의 때 메모한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증언으로 인해 조윤선 전 장관이 다시금 조사를 받게 될지 여부는 불투명해졌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하나님과 거래할 수 없는 이유

하나님은 자족하고 자존하신 분이시기 때문에 인간의 제안에 따라 거래를 하실 필요가 없는 분이시다. 우리는 그분의 조건을 받아들이든지 거부하든지 할 수 있지만

많이 본 기사

명성교회 세습 반대 목소리, 갈수록 거세진다

명성교회 관련 소식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7일엔 명성교회 청년부 416명이 세습 반대를 선언하고 나섰습니다. 이어 통합교단 목회자들이 세습 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