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용인 에이즈 여중생...에이즈 옮긴 성매수자 추적 실패

입력 Oct 11, 2017 02:32 PM KST
youngin
(Photo : ⓒ연합뉴스TV 보도화면 캡처)
▲용인경찰서가 10대 여성에게 에이즈를 옮긴 성매수자 추적에 사실상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용인경찰서가 10대 여성에게 에이즈를 옮긴 성매수자 추적에 사실상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경찰은 에이즈에 걸린 A양과 성관계를 한 남성들에 대한 수사를 이미 종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매매 시점이 1년 이상 지나 증거확보가 현실적으로 어려워진 것.

A양은 지난해 8월 조건만남 성매매 이후 지난 5월 산부인과 진료를 받던 중 혈액 검사에서 에이즈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찰은 A양은 평소 알고 지내던 20살 주 모씨와 조건만남을 한 것으로 파악하고 지난달 주씨를 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외로움의 끝

하나님의 임재를 구하게 되면 우리는 다른 사람들이 두려워하는 일들 가운데서도 안식과 평화를 누릴 수 있다. 왜냐하면 그분은 우리를 보호하며 지지하시는 분이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