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박근혜 대망 심취 이유는? 도쿠가와에 빠지다

입력 Oct 12, 2017 07:42 AM KST
daemang
(Photo : ⓒJTBC 보도화면 캡처)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요즘 일본 전국시대를 배경으로 한 소설 '대망'을 읽으며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SBS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박 전 대통령은 재판이 없는 날이면 수감된 방에서 대망을 읽고 있는 것을 알려졌다.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요즘 일본 전국시대를 배경으로 한 소설 '대망'을 읽으며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SBS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박 전 대통령은 재판이 없는 날이면 수감된 방에서 대망을 읽고 있는 것을 알려졌다.

역사 소설 '대망'은 일본 전국시대의 세 영웅 오다 노부나가, 도요토미 히데요시,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삶과 권력투쟁을 그린 책으로 도쿠가와가 역경을 넘어 전국을 제패하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2007년 당시 한나라당 대선 경쟁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후보 자리를 내준 뒤에도 와신상담의 차원에서 '대망'을 읽으며 시간을 보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박 전 대통령이 전국 제패의 꿈을 이룬 도쿠가와를 우상화 하여 자기 자신을 도쿠가와에 투영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크리스천 코스프레

"오늘날 한국교회의 교인들은 크리스천 코스프레를 하는 듯 신앙과 생활이 유리된 모습을 자주 드러낸다. 신앙은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대로 실천함으로써 증명되는

많이 본 기사

<그알>이 폭로한 조계종 민낯, 중생은 어디로 가야하나?

지난 주말 SBS 시사고발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는 유명 주지스님의 성추문을 파헤쳤습니다. 방송을 보고 있노라니 성추문을 일으킨 전병욱씨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