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해 아파트 화재...40대 여성 화마 피하려다 추락사

입력 Oct 12, 2017 11:56 AM KST
sbs_1012
(Photo : ⓒSBS 보도화면 캡처)
▲김해의 한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해 불길을 피하려던 40대 여성이 추락사했다. 소방당국에 의하면 12일 새벽 4시 57분께 경남 김해시 외동의 한 아파트 10층에서 불이났고, 10층에 혼자 살던 40대 여성 A씨가 미쳐 탈출하지 못한 채 아파트 밖으로 떨어져 숨졌다.

김해의 한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해 불길을 피하려던 40대 여성이 추락사했다. 소방당국에 의하면 12일 새벽 4시 57분께 경남 김해시 외동의 한 아파트 10층에서 불이났고, 10층에 혼자 살던 40대 여성 A씨가 미쳐 탈출하지 못한 채 아파트 밖으로 떨어져 숨졌다.

불은 집 내부 80여㎡를 모두 태우고 1500만원 상당(소방서 추산) 재산피해를 낸 뒤 30여분 만에 꺼졌다. 같은 동에 살던 아파트 주민 50명은 화재 소식에 긴급히 대피했고, 별다른 인명 피해는 없었다.

한편 SBS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경찰은 "사람이 불이 붙은 채 뛰어내렸다"는 아파트 관계자의 진술을 토대로 40대 여성 추락사의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위의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최근 사랑의교회는 대법원 판단에 불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선 저희가 한 번 보도한 바 있었는데요, 이런 모습이 과연 성서의 가르침에 부합하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