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설정스님 총무원장 당선...포부 들어보니

입력 Oct 13, 2017 07:46 AM KST
seoljung
(Photo : ⓒBBS 보도화면 캡처)
▲설정스님이 제35대 조계종총무원장에 당선됐다. 설정스님은 대한불교조계종 제7교구 본사 덕숭총림 수덕사 방장으로 있었다. 이에 수덕사는 제31대 법장스님에 이어 35대 설정스님이 당선된 것.

설정스님이 대한불교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에 당선됐다. 설정스님은 현 총무원장 자승 스님의 지지를 받으며 유리한 조건으로 치른 선거 과정에서 서울대 학력위조 의혹을 인정하고 범계(犯戒) 논란까지 일면서 일부에서 후보사퇴 요구를 받았지만 이를 극복하고 끝내 당선을 확정지었다.

설정스님은 12일 조계사 대웅전에서 부처님께 당선 사실을 알리는 고불식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신심과 원력을 다해 종단 발전에 쉼 없이 진력하겠다"며 "불교다운 불교, 존경받는 불교, 신심 나는 불교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숨겨둔 딸이 있다는 의혹, 속가의 형인 전흥수 대목장의 한국고건축박물관 등을 둘러싼 재산 의혹에 대해선 "주변과 잘 상의해 깔끔하게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선거를 함께 치렀으나 패배의 쓴 잔을 마신 수불 스님은 같은 날 입장문을 내고 설정 스님 당선을 축하하면서도 이번 선거 과정에서 "조계종의 민낯을 보게 되었다"는 등 개탄의 표시를 하기도 했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크리스천 코스프레

"오늘날 한국교회의 교인들은 크리스천 코스프레를 하는 듯 신앙과 생활이 유리된 모습을 자주 드러낸다. 신앙은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대로 실천함으로써 증명되는

많이 본 기사

<그알>이 폭로한 조계종 민낯, 중생은 어디로 가야하나?

지난 주말 SBS 시사고발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는 유명 주지스님의 성추문을 파헤쳤습니다. 방송을 보고 있노라니 성추문을 일으킨 전병욱씨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