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준하 괴담·악플 인내심 한계 도달

입력 Oct 13, 2017 09:29 AM KST
jungjunha
(Photo : ⓒ쮸쮸나닷컴 홈페이지 갈무리)
▲정준하 악성 댓글 대응에도 불구하고 정준하를 조롱하는 듯한 내용의 게시글을 올리는 사이트의 활동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인 정준하가 그를 둘러싼 괴담, 악플 등에 인내심의 한계에 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준하는 향후 근거없는 비방이나 악성 댓글에 대해서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선언하고 나섰다.

정준하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올 초부터 각종 악성 게시물과 댓글로 인해 심한 스트레스를 받아왔습니다"라며 "잘못된 행동에 대한 비판은 겸허히 받아들이겠습니다. 그러나 근거 없는 비난과 험담, 욕설에 대해선 더 이상 방관하지 않겠습니다. 정당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습니다"라고 악플러들에 대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정준하의 이 같은 대응에도 불구하고 정준하를 조롱하는 듯한 내용의 게시글을 올리는 사이트의 활동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홈페이지 '쮸쮸나닷컴'은 공지사항을 통해 정준하 팬사이트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실제로는 정준하가 구설수에 오른 각종 일화 및 논란 등을 편집해 올려 그를 조롱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쮸쮸나'라는 말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주로 정준하를 비하하는 용어로 사용하고 있는 표현이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크리스천 코스프레

"오늘날 한국교회의 교인들은 크리스천 코스프레를 하는 듯 신앙과 생활이 유리된 모습을 자주 드러낸다. 신앙은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대로 실천함으로써 증명되는

많이 본 기사

<그알>이 폭로한 조계종 민낯, 중생은 어디로 가야하나?

지난 주말 SBS 시사고발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는 유명 주지스님의 성추문을 파헤쳤습니다. 방송을 보고 있노라니 성추문을 일으킨 전병욱씨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