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조윤선 화장실 논란…집착인가? 과도한 예우인가?

입력 Oct 13, 2017 12:01 PM KST
joyoonsun_0727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블랙리스트 혐의를 벗고 가까스로 석방된 가운데 이번에는 전용 화장실 사용 논란에 휩싸였다.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이번에는 전용 화장실 사용 논란에 휩싸였다. 조 전 장관이 재임 시절 머물던 서울사무소에 장관 전용 화장실을 만들어 이용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문화체육관광부는 조 전 장관이 취임하자 서울사무소 기존 공용 화장실과 붙어 있던 직원용 체력단련실을 폐쇄한 뒤 수도공사를 거쳐 여성용 변기와 샤워부스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조윤선 전 장관이 취임 전후로 조 전 장관의 전용 화장실이 설치되었다는 얘기다. 직원들을 위한 환경개선사업을 이유로 설치했다고는 하나 정작 다른 여직원들은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문체부 측은 여직원들이 불편을 호소해 조 전 장관의 전용 화장실을 따로 설치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크리스천 코스프레

"오늘날 한국교회의 교인들은 크리스천 코스프레를 하는 듯 신앙과 생활이 유리된 모습을 자주 드러낸다. 신앙은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대로 실천함으로써 증명되는

많이 본 기사

<그알>이 폭로한 조계종 민낯, 중생은 어디로 가야하나?

지난 주말 SBS 시사고발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는 유명 주지스님의 성추문을 파헤쳤습니다. 방송을 보고 있노라니 성추문을 일으킨 전병욱씨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