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영훈 목사, 순복음일본총회서 '일본 일천만 구령' 사명 선포
순복음 일본 선교사들에게 '교회성장은 오직 성령충만 뿐' 강조

입력 Oct 30, 2017 07:24 AM KST
leeyounghun
(Photo : ⓒ베리타스 DB)
▲순복음일본총회가 10월 23일(월)부터 25일(수)까지 일본 가루이자와 소재 ‘메구미 샤레’에서 열린 가운데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는 교회성장이 성령충만에 의해서만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순복음일본총회가 10월 23일(월)부터 25일(수)까지 '메구미 샤레'(가루이자와 소재)에서 열렸다. 총회에는 총회장 시가끼 시게마사 목사를 비롯한 선교사 13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총회는 선교사들에게 재충전의 시간과 '일본 일천만 구령'의 사명을 재확인하고자 열렸다.

첫째 날인 23일 성령대망회에서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는 "성령이 너희에게 임하시면"(행1:4-8)이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이 목사는 여의도순복음교회가 크게 부흥하던 시기에는 오직 성도들이 성령의 충만함을 받고 자발적으로 전도하러 나갔다고 전하며 "일본 선교도 다른 길은 없다. 오직 성령으로 충만하면 가능하다. 조용기 목사님은 평생 동안 성령충만을 통해 교회를 성장시켰다"고 말했다. 또한 21세기 교회는 '선교적 교회'가 되어야 함을 강조하면서, '선교적 교회'란 선교하는 교회가 아니라 전 성도가 선교사의 역할을 감당하는 교회라고 덧붙였다.

둘째 날인 24일 새벽예배는 김유동 목사(나고야순복음교회)가 말씀을 전했다. 김 목사는 일본선교 30년의 경험을 전하며 "일본에 소망이 있다. 하나님의 때가 왔다"며 "일천만 구령이 이루어질 것이다. 우리 순복음선교사들이 일본의 희망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영훈 목사는 오전 세미나를 인도하며 초대교회의 박해, 카타콤, 콘스탄티누스 황제의 기독교 공인부터 종교개혁, 감리교운동, 성결운동, 오순절운동, 아주사 거리, 그리고 최근 은사운동까지 오순절운동의 역사에 대해 소개하고 순복음신앙의 뿌리인 조용기 목사의 삼중축복과 오중복음 그리고 4차원의 영성에 대해 설명했다.

특히 이 목사는 "종교개혁의 5가지 주제인 '오직 믿음,' '오직 성경,' '오직 은혜,' '오직 그리스도,' '오직 하나님께 영광'에 한 가지를 더한 '오직 성령'만 있으면 종교개혁은 완성된다"며 선교사 모두가 성령으로 충만해 일천만 구령의 귀하고 값진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격려하고 합심기도를 인도했다.

한편, 24일에 열린 총회에서 총회장 시가끼 시게마사 목사는 김일 목사(순복음후쿠오카교회), 한복남 목사(순복음교베교회), 배혜영 목사(순복음아키타예수사랑교회), 노진자 목사(순복음나고야교회)에게 30년 근속상을 전달하고 축하했다. 또한 홍상섭 전도사와 시오우라 모토유키 전도사에게 목사 안수를 하고 일본 일천만구령에 앞장 서줄 것을 당부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하나님이 그렇게 가벼운 존재인

개신교계는 대형 참사가 불거질 때 마다 상황과 전혀 맞지 않고, 피해 당한 이들에게 2차 피해를 주는 망언으로 물의를 일으켰습니다. 최근 세습 논란의 중심에 선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