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명진스님 국정원 사찰...종단 재발방지 촉구

입력 Nov 07, 2017 09:00 PM KST
tvn
(Photo : ⓒtvN 보도화면 캡처)
▲이명박 정부 시절 명진스님에 대한 국정원의 사찰 등 직권남용 등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종단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기획실장 대변인 명의로 7일 논평을 내고 재발방지를 촉구했다.

이명박 정부 시절 명진스님에 대한 국정원의 사찰 등 직권남용 등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종단은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기획실장 대변인 명의로 7일 논평을 내고 재발방지를 촉구했다.

앞서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가 명진스님의 동향 보고를 지시, 좌파 활동 경력 온라인 전파를 주문했다며 검찰 수사 의뢰를 권고했다고 밝혔다. 개혁위는 또 적폐청산 TF 조사 결과 지난 2010년 청와대 민정수석과 홍보수석, 기획관리비서관실이 명진스님의 발언 등 동향을 보고하라고 지시했으며 이에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반정부 인사나 단체를 견제하라고 지시하면서 국정원이 수차례 명진스님을 견제하려 했다고 덧붙였다.

종단은 명진스님에 대한 국정원 사찰 인정에 대해 "국가정보원 개혁위원회는 종단의 주요사찰 주지스님에 대한 비위 수집 및 심리전 전개 지시 등 국정원의 직권남용을 인정했다"면서 "우리종단이 그동안 지속적으로 제기해왔던 종단의 주요 소임 스님들에 대한 국정원의 사찰과 정치공작 등이 사실로 밝혀진 것이다. 이에 대해 종단은 매우 엄중한 우려와 함께 확실한 재발방지 대책을 정부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명진스님은 국정원 사찰 문제와 관련해 7일 JTBC 손석희 앵커와의 인터뷰에서 "이명박 정부와 각을 세웠다"고 했으며 "(아마)이 때문에 MB 정권이 국정원에 나의 사생활을 파악해 동향 보고 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명진스님은 그러면서 국정원이 지난 2010년 봉원사 주지 퇴진 개입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러자 손석희 앵커는 퇴진에 개입한 정황은 드러나지 않았다고 말하자 명진스님은 "당시 이명박 후보가 봉원사에서 인사하게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거절했다. 대통령이 된 이후에도 등값을 보내왔지만 돌려보냈다. 이후 청와대와 껄끄러운 관계가 유지됐다"고 말했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통화 기록 등을 더 조사하면 사찰 근거가 더 드러날 것이라고도 전망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서적 아나뱁티스트운동의 태동과

필자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하여 관료후원적 종교개혁가들에 가려진 초창기 성서적 아나뱁티스트들의 개혁적 활동에 주목하면서 이들이 태동하게 된 과정과 그

많이 본 기사

[현장] 삭발하는 한신대 신학생들

8일 한신대 신학전공 학생 3명이 학내민주화를 요구하며 삭발·단식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12학번 정동준씨, 15학번 진유경씨, 16학번 김강토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