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임오경 전남편 이혼 언급..."혼자 낳아 혼자 키워"

입력 Nov 08, 2017 07:37 AM KST
imohkyung
(Photo : ⓒMBC 해당 방송화면 캡처)
▲임오경은 지난 2012년 MBC '기분좋은날'에 출연해 전남편과의 이혼하기까지의 속사정을 털어놔 주변에 안타까움을 주기도 했다.

7일 SBS '불타는 청춘'에 새 친구로 합류한 전 핸드볼 국가대표 선수 임오경이 전남편과의 이혼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임오경은 이날 방송에서 "헤어진 지 10년 됐다. 결혼하고부터 혼자 살았다. 두 세 달에 한번씩 만났다. 한번 살아보지도 못했다"고 전했다.

임오경은 이어 "아이도 혼자 낳아서 혼자 키웠다. 힘들었던 거 지나고 나니까 지금 힘든 일이 아무것도 아닌 것 같다. 그래서 더 밝아졌다"고 말했다.

앞서 임오경은 지난 2012년 MBC '기분좋은날'에 출연해 전남편과의 이혼하기까지의 속사정을 털어놔 주변에 안타까움을 주기도 했다. 방송에서 임오경은 "메달로 받은 연금은 어머니께 다 드렸다. 나머지 일시불로 탄 것은 내가 가졌다. 일본에 간 동안 전남편과 계속 떨어져 있었다. 10년 결혼생활 동안 함께 살아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임오경은 특히 "일본에서 선수생활을 할 때 체육관에 아기를 데려가 그곳에서 재우고 먹이고 했다. 내 아이니까 내가 키우고 싶었다"고 말하며 타지생활과 육아 문제로 어려움을 겪은 현실을 전했다.

한편 임오경 전 남편은 배트민턴 국가대표 선수 출신인 박성우로 알려져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서적 아나뱁티스트운동의 태동과

필자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하여 관료후원적 종교개혁가들에 가려진 초창기 성서적 아나뱁티스트들의 개혁적 활동에 주목하면서 이들이 태동하게 된 과정과 그

많이 본 기사

[현장] 삭발하는 한신대 신학생들

8일 한신대 신학전공 학생 3명이 학내민주화를 요구하며 삭발·단식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12학번 정동준씨, 15학번 진유경씨, 16학번 김강토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