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탁현민 행정관 불구속 기소에 "원숭이 나무서 떨어진 꼴"

입력 Nov 09, 2017 07:31 AM KST
takhyunmin
(Photo : ⓒJTBC 보도화면 캡처)
▲과거 자신의 저서에서 여성비하와 왜곡된 성 의식이 담긴 표현으로 물의를 일으킨 탁현민 행정관이 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재판에 넘겨졌다.

탁현민 행정관이 제19대 대통령 선거에서 불법 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운데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탁현민 행정관을 겨냥해 "원숭이가 나무에서 떨어진 꼴이고 꼬리가 길어 밟힌 꼴"이라고 말했다.

신동욱 총재는 8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말에도 가시가 있음을 검찰이 확인해준 꼴이고 문재인 대통령 얼굴에 먹물 뿌린 꼴이다. 뿌린대로 거둔 꼴이고 쓰레기차 피하려다 X차에 받힌 꼴이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탁현민 행정관은 지난 5월 6일 서울 홍익대 앞에서 열린 '프리허그' 행사가 종료될 무렵 대통령 후보로 출마한 문재인 대통령의 육성 연설이 담긴 2012년 대선 로고송 음원을 선관위에 신고하지 않은 스피커로 송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탁현민 행정관은 과거 출간한 책에서 여성 비하와 왜곡된 성 의식을 담은 표현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 여성비하에 더해 선거법 위반 혐의까지 제기된 탁현민 행정관에 대한 사퇴 압력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서적 아나뱁티스트운동의 태동과

필자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하여 관료후원적 종교개혁가들에 가려진 초창기 성서적 아나뱁티스트들의 개혁적 활동에 주목하면서 이들이 태동하게 된 과정과 그

많이 본 기사

[현장] 삭발하는 한신대 신학생들

8일 한신대 신학전공 학생 3명이 학내민주화를 요구하며 삭발·단식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12학번 정동준씨, 15학번 진유경씨, 16학번 김강토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