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주 크레인 사고...간판 달다 추락해

입력 Nov 09, 2017 11:41 PM KST
crane
(Photo : ⓒMBN 보도화면 캡처)
▲전주 크레인 사고가 발생해 2명이 추락사했다. 9일 오전 10시 26분께 전주시 완산구의 한 건물 8층 높이에서 간판을 달던 근로자 이모(52)씨 등 2명이 30m 아래 바닥으로 추락한 것.

전주 크레인 사고가 발생해 2명이 추락사했다. 9일 오전 10시 26분께 전주시 완산구의 한 건물 8층 높이에서 간판을 달던 근로자 이모(52)씨 등 2명이 30m 아래 바닥으로 추락한 것.

전주 크레인 사고로 추락한 두 사람은 머리를 심하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 중 끝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소작업차가 작업 반경을 넘어 무리하게 작업을 진행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 매체에 의하면, 전주 크레인 사고 목격자는 "갑자기 '쿵'하는 소리가 나서 봤더니 바구니를 지지하는 구조물이 쓰러졌다. 바구니 안에 사람들이 있었는데 추락 이후 움직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하나님이 그렇게 가벼운 존재인

개신교계는 대형 참사가 불거질 때 마다 상황과 전혀 맞지 않고, 피해 당한 이들에게 2차 피해를 주는 망언으로 물의를 일으켰습니다. 최근 세습 논란의 중심에 선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