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광용 구속 징역 3년 구형..."아들 의경 복무해"

입력 Nov 13, 2017 03:05 PM KST
jungkwangyoung_0705
(Photo : ⓒKBS 보도화면 캡처)
▲폭력 시위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사모 정광용 회장이 "비폭력 시위"를 주장했다며 혐의를 극구 부인한 가운데 박사모 측이 정광용 회장의 재판 소식을 전해 눈길을 끌고 있다.

박근혜를사랑하는모임(이하 박사모) 정광용 회장에 징역 3년이 구형됐다. 검찰은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1부(부장판사 조의연) 심리로 열린 정광용 회장의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등 혐의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정광용 회장에 징역 3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해당 집회는 법치주의가 허용하는 테두리를 넘은 불법 집회로 이를 선동하고 주최한 피고인들에게 원인이 있다"면서 "법치주의를 크게 훼손해 합당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구형 이유를 들었다.

이에 정광용 회장은 최후진술에서 자신의 큰 아들이 의경에 복무 중이라고 언급하며 "아들 친구들을 향해 폭력을 휘두르겠느냐. 도덕적 책임은 물을지언정 형사처벌이 타당한지에 대해 현명한 판결을 해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정 회장은 "집회에 폭력이 발생한다면 존경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누가 되기 때문에 절대 그런 일을 하지 않는다"고도 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하나님이 그렇게 가벼운 존재인

개신교계는 대형 참사가 불거질 때 마다 상황과 전혀 맞지 않고, 피해 당한 이들에게 2차 피해를 주는 망언으로 물의를 일으켰습니다. 최근 세습 논란의 중심에 선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