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서희 페미니스트 대표? "난 페미니스트 중 한 사람"

입력 Nov 13, 2017 06:49 PM KST
hanseohee
(Photo : ⓒ사진= 한서희 인스타그램 갈무리)
▲하리수가 자궁 적출 발언을 한 데에 1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하리수는 앞서 가수 연습생 한서희의 페미니스트 글을 둘러싸고 논쟁을 하면서 문제의 발언을 한 바 있다. 한서희의 모습.

하리수가 자궁 적출 발언을 한 데에 1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하리수는 앞서 가수 연습생 한서희의 페미니스트 글을 둘러싸고 논쟁을 하면서 문제의 발언을 한 바 있다.

이에 하리수는 "페미니스트가 아니라는 둥 자궁적출에 관한 이야기 등 제 스스로 한마디 한마디에 책임감이 크다는걸 다시 한 번 느끼며 죄송하다는 말 드립니다"며 "암에 걸리거나 병으로 자궁을 적출 한 얘기를 한 이유는 자궁이 없으면 여자가 아니라는 대화 내용이 있었기에 얘기를 했던거예요"라고 했다. 또 "제가 절대 암 환자분이나 병 때문에 자궁 적출하신 분들을 비하한 게 아닙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만 어느 트렌스젠더와 개인적으로 나눈 이야기캡쳐본과 본인 인스타에 남긴글에 성기에 대한글들 주민번호와 자궁에 대한 글들을 보면서 꼭 이렇게 까지 했어야 했나 하고 안타깝고 아쉬웠습니다"라고 했으며 "다시 한 번 여성인권에 앞장서시고 힘쓰는 모든 분들께 죄송하단 말씀 드립니다"라고 했다.

페미니스트라고 주장하는 한서희와 하리수와의 논쟁의 발단은 한서희가 트렌스젠더 정체성에 대한 개인의 입장을 피력한 데서 비롯됐다. 한서희는 자신의 SNS에 "트랜스젠더는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우리가 벗을려고 하는 온갖 코르셋들을 벗지는 못할망정 더 조이기만 하고, 여성들의 여성상을 그들이 정한 여성스러움이라는 틀안에 가두고 그들만의 해석으로 표현함으로써 진짜 여성들이 보기에 불편함만 조성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또 "성기가 있는데 어떻게 생물학적으로 여성인지"라며 "나는 여성분들만 안고 간다"라고 적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하나님이 그렇게 가벼운 존재인

개신교계는 대형 참사가 불거질 때 마다 상황과 전혀 맞지 않고, 피해 당한 이들에게 2차 피해를 주는 망언으로 물의를 일으켰습니다. 최근 세습 논란의 중심에 선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