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명박 해외계좌 자금 운용 단서 찾았다?

입력 Nov 13, 2017 07:01 PM KST
leemyungbak
(Photo : ⓒ이명박 전 대통령 페이스북 갈무리)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해외계좌 자금 운용 의혹을 제기했다. 송영길 의원은 13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 전 대통령이 비밀 해외계좌를 통해 자금 운용한 일부 단서를 찾고 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해외계좌 자금 운용 의혹을 제기했다. 송영길 의원은 13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 전 대통령이 비밀 해외계좌를 통해 자금 운용한 일부 단서를 찾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전 대통령의 정치 보복 운운에 대해서는 "그런 분이 지난 정권 때 시골에 가서 살고 계시는 노무현 대통령을 잡아다가 구속을 시키려고 소환하고 TV에 생중계를 하고 온 망신을 주고서, 국정원 시켜서 논두렁에 시계를 버렸다는 유언비어까지 날포하고, 결국 죽음에 몰게 한 사람이 누구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이것은 정치보복의 문제가 아니라 나라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 20조가 넘는 자원을 다 낭비하고 4대강부터 시작해서 여러 가지 국방 비리 등을 반드시 밝혀야 하는 문제"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그는 "국정원이나 기무사, 정보사, 이런 군과 정보기관을 사적인 정치도구로 악용한 것은 국가안보에 중대한 위해를 미치는 행위이며 일종의 반역행위이고 이것은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크리스찬’(?) 고위 공직자의 비리

고위공직자들 중에 개신교 교회에 다니는 분들이 꽤 많다. 이명박 '장로' 대통령 집권 당시엔 아예 소망교회 인맥들이 정부요직을 차지하기도 했었다. 부디 이 분들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