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명성교회 세습..."한 목사의 마지막 비참하게 '세습'"

입력 Nov 14, 2017 01:07 AM KST
youngpyo
(Photo : ⓒCGNTV 방송화면 캡처)
▲이영표 KBS 축구해설위원

명성교회 세습 강행에 이영표 KBS 축구해설위원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독실한 개신교 신자로 잘 알려진 이영표 위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수 십년 동안 한국교회를 대표했던, 존경받는 모습으로 떠날 수 있었던 한 목사의 마지막이 비참하게 '세습'이라는 이름으로 끝나고 말았다"라며 명성교회 세습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다.

이영표 위원은 "아무리 판단력과 분별력을 상실한 시대에 살고 있다고는 하지만, 판단과 분별의 경계가 희미해진 사람들에게서 "판단하지 말라"는 말을 듣는 것은 여전히 힘들다. 분별력을 상실한 체 틀린 것을 단지 다를 뿐이라고 말하는 상실의 사람은 더더욱 되지 말자"고 했다.

한편 12일 저녁 강동구 명성교회에서는 김삼환 원로목사 추대 및 김하나 목사 위임예식이 진행됐다. 김삼환 목사의 아들 김하나 목사가 명성교회 2대 담임목사로 공식 취임한 것이다. 이에 해당 노회 비상대책위는 불법이라며 총회 재판국에 소를 제기한 상황이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하나님이 그렇게 가벼운 존재인

개신교계는 대형 참사가 불거질 때 마다 상황과 전혀 맞지 않고, 피해 당한 이들에게 2차 피해를 주는 망언으로 물의를 일으켰습니다. 최근 세습 논란의 중심에 선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