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림대 성심병원…간호사 선정 춤과 김진태 후원금

입력 Nov 14, 2017 02:28 AM KST
jtbc_1113
(Photo : ⓒJTBC 보도화면 캡처)
▲성심병원이 소속 병원 간호사들에게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후원금을 강요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2일 'JTBC 뉴스룸'에 따르면, 춘천 성심병원의 A간호사는 "부서에서 서너 명 하라고 강요를 받았다"면서 "내가 안 내면 밑에 애들이 내야 하는데 짐을 지우는 것이라 냈다"고 말했다.

한림대 성심병원이 소속 병원 간호사들에게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후원금을 강요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2일 'JTBC 뉴스룸'에 따르면, 춘천 성심병원의 A간호사는 "부서에서 서너 명 하라고 강요를 받았다"면서 "내가 안 내면 밑에 애들이 내야 하는데 짐을 지우는 것이라 냈다"고 말했다.

보도에 의하면 지난달 춘천성심병원 간호사들에게는 '작년처럼 김진태 의원 후원금 10만 원을 부탁한다'며 계좌번호가 적힌 단체 메시지가 전송됐다. 성심병원 간호사들의 단체 채팅방에서는 "작년처럼 김진태 의원 후원금 10만원 부탁해"라며 후원 계좌를 강요한 메시지도 나왔다.

앞서 성심병원은 병원 체육대회에 간호사들을 동원해 선정적인 춤을 추도록 강요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병원 측은 체육대회에 장기자랑 프로그램이 있는 것은 맞지만 간호사 참여를 강압적으로 지시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하나님이 그렇게 가벼운 존재인

개신교계는 대형 참사가 불거질 때 마다 상황과 전혀 맞지 않고, 피해 당한 이들에게 2차 피해를 주는 망언으로 물의를 일으켰습니다. 최근 세습 논란의 중심에 선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