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윤홍근 회장 갑질...BBQ 회장 폭언 논란

입력 Nov 14, 2017 01:22 PM KST
bbq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BBQ 회장이 폭언과 욕설을 퍼부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YTN은 14일 단독 보도를 통해 윤홍근 BBQ 회장으로부터 폭언과 욕설을 들었다고 하소연하는 피해 가맹점주의 이야기를 내보냈다.

BBQ 회장이 폭언과 욕설을 퍼부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YTN은 14일 단독 보도를 통해 윤홍근 BBQ 회장으로부터 폭언과 욕설을 들었다고 하소연하는 피해 가맹점주의 이야기를 내보냈다.

발단은 지난 5월 BBQ 윤홍근 회장이 직접 해당 매장을 방문한 데서 빚어졌다. 앞서 피해 가맹점주는 계약 초기부터 요구한 내용이 관철되지 않고 있다며 갑질 피해 호소를 하는 현수막을 가맹점 건물에 내걸었다.

보도에 의하면; 당시 피해 가맹점주는 유통기한을 잘 지켜서 닭을 공급해 달라는 등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며 BBQ 본사로부터의 갑질 피해를 호소하고 있었다.

이에 윤홍근 회장은 일행과 함께 해당 매장을 불시에 방문해 근무 중인 직원들을에 매장을 폐업시키겠다며 욕설과 폭언을 퍼부은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하나님이 그렇게 가벼운 존재인

개신교계는 대형 참사가 불거질 때 마다 상황과 전혀 맞지 않고, 피해 당한 이들에게 2차 피해를 주는 망언으로 물의를 일으켰습니다. 최근 세습 논란의 중심에 선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