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국종 교수, 북한 귀순병사 상태 위독

입력 Nov 14, 2017 08:38 PM KST
leekukjong
(Photo : ⓒ채널A 보도화면 캡처)
▲북한 귀순병사가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JSA를 통해 귀순한 가운데 북한군 추격조의 총격에 큰 부상을 입은 가운데 상태가 위독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귀순병사가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JSA를 통해 귀순한 가운데 북한군 추격조의 총격에 큰 부상을 입은 가운데 상태가 위독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술을 집도한 이국종 교수는 14일 오전 취재진에 "앞으로 열흘 동안은 고비를 넘겨야 할 것"이라며 "장기 오염이 심각하다"고 밝혔다.

북한 귀순병사는 북한군 추격조의 총격에 어깨와 다리 복부 등 5곳에 총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총알이 복부를 관통하여 발견 당시 출혈이 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서적 아나뱁티스트운동의 태동과

필자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하여 관료후원적 종교개혁가들에 가려진 초창기 성서적 아나뱁티스트들의 개혁적 활동에 주목하면서 이들이 태동하게 된 과정과 그

많이 본 기사

[현장] 삭발하는 한신대 신학생들

8일 한신대 신학전공 학생 3명이 학내민주화를 요구하며 삭발·단식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12학번 정동준씨, 15학번 진유경씨, 16학번 김강토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