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하나 목사, 명성교회 세습 논란에 "정말 잘못 고르셨다"

입력 Nov 15, 2017 04:34 AM KST
kimhana_02
(Photo : ⓒ사진제공= 교회개혁예장목회자연대)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사진 좌)와 새노래명성교회 김하나 목사(사진 우).김하나 목사가 명성교회 위임예식에서 명성교회 세습과 관련해 "교계와 사회의 우려를 공감한다" "(명성교회 2대 담임목사를)정말로 잘못 고르셨다"면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김하나 목사가 명성교회 위임예식에서 명성교회 세습과 관련해 "교계와 사회의 우려를 공감한다" "(명성교회 2대 담임목사를)정말로 잘못 고르셨다"면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김하나 목사는 지난 12일 오후 서울 명일동 명성교회 본당 예루살렘 성전에서 열린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 추대 및 김하나 목사 위임예식'에서 인사말을 전했다.

김하나 목사는 "세상의 소리가 틀리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 우려가 적절하다고 생각한다. 다만 우리는 그 우려가 우리에게 해당되지 않음을 증명해 내야 한다"면서 "우리가 부족하고 마음 아프지만, 우리가 걷기로 한 이 길,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이 길을 걷되, 다만 우리가 섬이 되어 온 세상 가운데 우리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다시 다리가 될 마음으로 우리는 기꺼이 하나님 앞에 더 겸손해져야 할 줄 믿는다"고 말했다.

김하나 목사는 이어 "앞으로 우리가 다시 누군가 걱정하지 않는 예배를 드릴 수 있는, 자유한 참으로 예배의 감격만 있는 날이 오길 간절히 원한다. 그러기 위해선 우리 모두가 참으로 다시 원래 가장 핵심인 하나님 앞에 바로 서야 한다"며 "세상의 그러한 지적들과 우려들에 대해, 우리는 우리 교회의 존재로 풀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하나 목사는 또 "특별히 우리에게 주신 은혜를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마음으로 사용해야 한다. 사회의 연약한 자들 소외된 자들과 아무도 신경쓰지 않는 수많은 사람들을 살려야 한다"면서 "우리는 하나님을 경외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이 주신 귀한 자원을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곳에 함께 사용할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김하나 목사는 "저는 정말 별볼 일 없는 사람이다. 저는 그렇게 생각한다. 정말로 여러분들이 잘못 고르셨다고 생각한다. 정말 잘못하셨다"면서도 "그러나 하나님께서 도와주실 것을 믿는다"며 "원로목사님의 목회를 마음에 잘 새기고 이어받아, 하나님께서 더욱 기뻐하시는 교회가 되기 위해 더 섬기고 낮은 자세로, 그리고 무엇보다 하나님을 사랑하고 섬기겠다.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하나님이 그렇게 가벼운 존재인

개신교계는 대형 참사가 불거질 때 마다 상황과 전혀 맞지 않고, 피해 당한 이들에게 2차 피해를 주는 망언으로 물의를 일으켰습니다. 최근 세습 논란의 중심에 선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