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WCC, "한반도 핵전쟁 시도되어서도 안 되고, 될 수도 없다"
11월 17-23일 WCC 실행위원회 성명

입력 Nov 23, 2017 12:43 PM KST
한반도 평화
(Photo : © Peter Williams/ WCC)
▲WCC 실행위원회는 성명을 발표하고 모든 그리스도인들과 종교인들이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도구가 되자고 요청했다.

핵무기금지조약이 유엔에서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고 현재 각국의 비준과 서명을 기다리고 있는 가운데, 세계교회협의회(WCC) 실행위원회는 한반도의 남북간 대치상황이 핵전쟁으로 비화될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WCC 실행위원회는 11월 17-23일에 요르단 암만에서 개최됐다.

실행위원회는 성명을 발표하고, "고도로 군사화된 환경에서 생긴 갈등으로 불가피하게 초래될지도 모를 죽음과 파괴는 시도되어서도 안 되고 시도될 수도 없다. 상황이 이 같이 과중하기 때문에 평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우리의 가장 심오한 지혜와 가장 깊은 헌신이 요청되는 바이다"라고 환기시켰다.

이어 전 세계 모든 그리스도인들과 종교인들이 평화를 위한 기도와 국제 캠페인 "평화의 불빛"을 통한 연대 활동에 동참할 것을 요청했다. "평화의 불빛" 캠페인은 대림절 첫째 주와 둘째 주 주일에 촛불을 켜서 평화의 연대를 표명하는 활동이다.

기사출처: http://www.oikoumene.org/en/press-centre/news/wcc-urges-all-parties-in-korean-peninsula-confrontation-to-be-instruments-of-peace

오피니언

기고

[기고] 고통당한 사람에게 해서는 안 될 말 3

고통당한 사람들을 도와준다고 하면서 그들에게 상처를 주는 경우가 있다. 그것은 본인이 고통당했을 때 경험한 대로 무엇이 필요한지를 명백히 알고는 있지만 그대

많이 본 기사

'17년 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그 후 어떻게 되었나?

지난해 10월 17일 '17년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과연 진실은?'편과 11월 21일 '기적을 낳은 목사 그 후'편에서 교회 앞에서 1인 시위를 설 수밖에 없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