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손봉호 자문위원장 “명성교회 세습, 한국교회 최대 스캔들”
청어람 양희송 대표와 24일 명성교회 세습 반대 1인 시위 나서

입력 Nov 24, 2017 01:46 PM KST
ms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명성교회가 속한 예장통합 총회 앞에선 가운데 24일 손봉호 기윤실 자문위원장과 양희송 청어람ARMC 대표가 시위에 나섰다.

명성교회가 김하나 목사 위임청빙안을 관철시키면서 거센 반발 여론이 일고 있는 가운데 서울 종로5가 예장통합 총회(총회장 최기학) 앞에선 명성교회 세습에 반대하고 총회의 공의로운 결정을 촉구하는 1인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첫날인 22일엔 높은뜻 연합교회 김동호 목사가 나선데 이어 24일 정오엔 손봉호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 자문위원장과 양희송 청어람ARMC 대표가 참여했다. 현재 예장통합 총회는 서울동남노회가 제기한 세습 무효 소송을 접수한 상태로, 시위는 총회 재판국 결정이 내려지는 시점까지 이어진다.

이날 시위에 나선 손 자문위원장은 이번 명성교회 세습을 "한국교회 사상 최대 스캔들"이라고 규정했다. 또 "이 일로 한국교회 전체가 치욕을 당하고 있다. 교회는 복음을 전해야 하는데, 명성교회 사태로 방해 받고 있다. 게다가 교회가 사회에서 바른 목소리를 낼 수도 없게 됐다"고 날을 세웠다.

함께 시위에 나선 양 대표는 "명성교회가 세습금지법이 엄연히 있음에도 이를 어기고 세습에 반대하는 부노회장의 노회장 승계를 막은데 대해 교단 내부의 분노가 크다"라면서 "이런 상황을 묵과하면 총회나 노회 모두 무력화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1년 전 촛불이 대통령을 탄핵시켰듯 1년의 시차를 두고 비슷한 일이 개신교 안에서 일어 나리라고 본다. 총회와 노회가 결기를 갖고 이 문제에 접근하기 바란다"는 뜻을 내비쳤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고통당한 사람에게 해서는 안 될 말 3

고통당한 사람들을 도와준다고 하면서 그들에게 상처를 주는 경우가 있다. 그것은 본인이 고통당했을 때 경험한 대로 무엇이 필요한지를 명백히 알고는 있지만 그대

많이 본 기사

'17년 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그 후 어떻게 되었나?

지난해 10월 17일 '17년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과연 진실은?'편과 11월 21일 '기적을 낳은 목사 그 후'편에서 교회 앞에서 1인 시위를 설 수밖에 없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