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여성신학회 송년세미나, "여성신학자의 눈으로 본 세월호"
12월 2일(토) 오전 10시 이화여대 대학교회에서

입력 Nov 27, 2017 11:54 AM KST
여성신학회
(Photo : ⓒ 한국여성신학학회 )
▲여성신학학회 송년특별기획세미나 “여성신학자의 눈으로 본 세월호” 안내 포스터

여성신학학회(회장 이숙진)는 12월 2일(토) 오전 10시 이화여자대학교 대학교회에서 송년특별기획세미나를 개최한다. 주제는 "여성신학자의 눈으로 본 세월호"이다.

이날 이은선 교수(세종대)가 "세월호와 여성신학"이라는 제하의 기조연설을 하고 오현선 교수(호남신대)가 중심 이야기를 진행한다. 오 교수는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과 매주 예배를 드렸고 도보순례 행진을 진행했으며 지난 9월 23일에는 서울시청별관에서 조은화양과 허다윤양의 이별식 예배를 인도했다.

세미나 관계자는 행사의 취지를 다음과 같이 밝혔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사건 삼 년이 지났습니다. 그 이후에도 한국 사회 곳곳에서 상처받고 버려진 이들의 삶은 계속됩니다. 한 해의 끝에서 가장 낮은 곳에 임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기억하며 우리 사회의 낮은 곳에서 숨죽여 울고 있는 자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 봅니다. 우리 가슴의 노란 리본, 결코 잊을 수 없는 세월호. 바로 그 현장에서 미수습자 가족들의 웃음과 울음에 함께 하신 오현선 교수님을 모시고 여성신학자이자 목회자로서 세월호 사건에 대한 기억과 성찰에 대해 듣고 서로 도유하며 희망과 연대를 꿈꾸어 봅니다."

아래는 세미나 일정의 개요이다.

일시: 12월 2일(토) 오전 10시

장소: 이화여자대학교 대학교회

일정:

10:00 인사말 이숙진(한국여성신학회회장)

10:05 여는말, 세월호와 여성신학

이은선(세종대학교 교수)

10:15 세월호1, 그 후 이야기

오현선(호남신학대학교 교수)

11:40 세월호2, 우리의 이야기

-희망과 연대의 리츄얼-

12:30 알리는 말씀

오피니언

기고

[특별기고] 판문점 선언과 고난의 역사

판문점 선언으로 한반도에 찾아온 평화의 분위기는 함석헌의 말대로 세상을 향한 사명을 감당할 기회일 수 있다. 자본주의와 사회주의 체제에 대한 반성과 성찰의 기

많이 본 기사

도올 김용옥 "김정은 전쟁광적 면모는 '레토릭'이었을 것"

도올 김용옥이 1일 기독교방송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평가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를 중심으로 세계 평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