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고](2) 보수교회 가르침의 모순
강호숙 기독인문학연구원 책임연구원(전 총신대 강사)

입력 Dec 01, 2017 07:24 AM KST
kanghosuk
(Photo : Ⓒ사진= 지유석 기자 )
▲여성의 시각으로 기독교계 내부의 현안에 활발히 목소리를 내고 있는 강호숙 박사

1. 다양한 창조는 믿지만 다름과 다양성을 거부하는 교회 가르침의 모순:
찰스 다윈의 [종의 기원]에서 말하는 "단일 종(種)의 진화"라는 획일화를 거부하고 "각기 종류대로"(창 1:11-12)라는 다양한 종류의 창조를 믿는다면서도 다름과 다양을 못견뎌하며 획일화시키고, 하나님이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셨음에도 교회를 '남성화' 시키기에만 급급해하는 모순!

2. '이신칭의'(以信偁義)를 강조하느라 윤리, 도덕, 예의, 교양적 행위도 무시하더니만, 정작 교인들에겐 "헌금하라, 기도해라, 충성해라, 목사에게 복종하라, 십일조 하라"는 행위는 엄청 강조하는 모순!

3. 예수의 십자가와 부활을 믿지 않으면 큰 일 나는 거처럼 호들갑을 떨면서도, 정작 목사 자신의 이해관계가 걸리는 일이면, 예수의 십자가와 부활 신앙을 내팽기치는 모순!

4. '복음전도'가 주님의 지상명령 위임이라고 하면서 사회적 책임을 간과하더니만, 세습과 사기, 성추행과 성차별 등으로 '개독교'라는 불명예를 얻었으니 이젠 전도는 커녕 교인들마져 교회를 떠나고 있는 모순!

5. 잘못을 저지른 목사나 교회를 비판하면, "죄 없는 자가 먼저 돌을 치라, 너는 깨끗하냐, 교회를 허무는 세력이다"며 쉴드치는 목사들이 강단에서는 "회개하라, 용서하라, 거짓말하지 말라"고 설교하는 모순!(이런 설교를 목사 네 자신에게나 하라!)

이게 교회의 가르침이라니! 허망하고 파렴치하도다!

이리도 말과 행동이 모순된다면 차라리 입 다물고 조용히 산 속에 들어가 자신들에게만 말하는 게 어떨까! 이런 모순된 교회의 가르침을 집어치우기 바란다 !

관련기사

오피니언

기고

[기고] 고통당한 사람에게 해서는 안 될 말 3

고통당한 사람들을 도와준다고 하면서 그들에게 상처를 주는 경우가 있다. 그것은 본인이 고통당했을 때 경험한 대로 무엇이 필요한지를 명백히 알고는 있지만 그대

많이 본 기사

'17년 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그 후 어떻게 되었나?

지난해 10월 17일 '17년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과연 진실은?'편과 11월 21일 '기적을 낳은 목사 그 후'편에서 교회 앞에서 1인 시위를 설 수밖에 없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