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심상정 아들 증언한 심상정 친화력 들어보니

입력 Dec 02, 2017 02:43 PM KST
simson
(Photo : ⓒJTBC 방송화면 캡처)
▲심상정 의원 아들이 엄마 심상정의 남다른 친화력을 증언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달 26일 방송된 JTBC '나의 외사친'에서는 스페인으로 떠난 심 의원과 외사친(외국인 사람 친구) 모니카 수녀의 특별한 일주일이 그려졌다.

심상정 의원 아들이 엄마 심상정의 남다른 친화력을 증언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달 26일 방송된 JTBC '나의 외사친'에서는 스페인으로 떠난 심 의원과 외사친(외국인 사람 친구) 모니카 수녀의 특별한 일주일이 그려졌다.

여행을 직전 심상정 의원은 아들과 함께 짐 싸기에 나섰다. 심상정 의원이 예상보다 말수 적은 모습을 보이자 제작진은 심상정 아들 이우균 군에게 "엄마가 외국에서 외국인 친구를 잘 사귈 수 있을 것 같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 군은 "처음 보는 분들에게도 굉장히 친한 척을 잘 하시니까...또 실제로 친해지시고. 가시면 아마 친구도 잘 사귀지 않을까 싶다"면서 엄마의 친화력을 증언했다.

그러나 심상정 의원은 본격 외사친 시작전 긴장이 되었는지 "특별히 외국인 친구를 사귈 기회가 없었다"며 "오랫동안 일상의 삶을 많이 놓치고 정치인으로 살았기 때문에 많은 것들이 낯설다"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위의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최근 사랑의교회는 대법원 판단에 불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선 저희가 한 번 보도한 바 있었는데요, 이런 모습이 과연 성서의 가르침에 부합하는

많이 본 기사

[논문소개] 목사 직분은 제사장이 아니다

신자들은 종종 교회에서 예배당을 성전으로 비유하고 목사를 제사장으로 비유하는 말을 듣는다. 교회의 목사는 제사장인가? 현 교수는 목사의 직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