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명국, 특별한 무대 준비했지만 박준면 못 넘어

입력 Dec 02, 2017 08:42 PM KST
kbs_1202
(Photo : ⓒKBS '불후의명곡' 방송화면 캡처)
▲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 출연한 김명국이 화제다. 김명국은 이날 방송에서 '빗속에서'를 불렀다. 김명국은 대학가요제 은상 수상 밴드 출신 답게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였으며 노래 뿐 아니라 반주가 나오는 시간에는 밴드 드러머의 매력을 한껏 뽐내 박수와 갈채를 받았다.

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 출연한 김명국이 화제다. 김명국은 이날 방송에서 '빗속에서'를 불렀다. 김명국은 대학가요제 은상 수상 밴드 출신 답게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였으며 노래 뿐 아니라 반주가 나오는 시간에는 밴드 드러머의 매력을 한껏 뽐내 박수와 갈채를 받았다.

이처럼 낭비없는 특별한 무대 매너를 만들었지만 절정의 가창력을 보인 박준면을 넘어서기에는 무리였다. 박준면은 이날 '이별의 종착역'을 불렀다. 배우는 물론 앨범을 발매하고 가수로 데뷔한 경력까지 있는 박준면의 이날 무대는 물 만난 물고기 자체였다. 싱어송라이터로도 활약 중인 박준면은 랩 경연 프로그램에서 우승을 차지한 실력자였다. 이날 박준면은 풍부한 감성과 몸짓으로 '이별의 종착역'을 불러 최고점인 431점을 받았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위의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최근 사랑의교회는 대법원 판단에 불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선 저희가 한 번 보도한 바 있었는데요, 이런 모습이 과연 성서의 가르침에 부합하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