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서민정 남편 믿고 뉴욕행 고향 생각은?

입력 Dec 02, 2017 08:53 PM KST
seominjung
(Photo : ⓒJTBC '이방인' 방송화면 캡처)
▲서민정이 남편에 대해 언급했다. 서민정은 2일 첫 방송된 JTBC ‘이방인’에서 남편과 함께하는 뉴욕 생활을 공개했다. 서민정 집은 뉴욕 센트럴파크 어퍼이스트사이드에 위치해 있었다. 모던한 인테리어가 눈에 띄었다.

서민정이 남편에 대해 언급했다. 서민정은 2일 첫 방송된 JTBC '이방인'에서 남편과 함께하는 뉴욕 생활을 공개했다. 서민정 집은 뉴욕 센트럴파크 어퍼이스트사이드에 위치해 있었다. 모던한 인테리어가 눈에 띄었다.

서민정은 방송에서 "사실 처음에는 남편만 보고, 사랑해서 오게 됐다. 요즘에는 공부 때문에 혹은 나처럼 사랑 때문에 오는 분들에게 생활을 알려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서민정은 이어 "어느덧 뉴욕에 와서 생활한 지 11년 차가 됐다"며 "남편만 믿고 뉴욕행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서민정은 "막상 와보니까 또 힘든 점도 있고 어려운 점도 있다"며 "공부나 일, 사랑 등으로 인해 타향살이를 하는 사람들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도움이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위의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최근 사랑의교회는 대법원 판단에 불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선 저희가 한 번 보도한 바 있었는데요, 이런 모습이 과연 성서의 가르침에 부합하는

많이 본 기사

[논문소개] 목사 직분은 제사장이 아니다

신자들은 종종 교회에서 예배당을 성전으로 비유하고 목사를 제사장으로 비유하는 말을 듣는다. 교회의 목사는 제사장인가? 현 교수는 목사의 직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