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영흥도 선창1호 선장 행방은?! 밤샘수색 벌였지만

입력 Dec 04, 2017 08:24 AM KST
boat
(Photo : ⓒMBC 보도화면 캡처)
▲여수 여객선 사고가 발생했다. 2일 오전 전라남도 여수시 해상에서 677톤급 여객선과 충돌한 3톤급 동발어선이 전복됐다. 이 사고로 차량을 가득 실은 여객선은 별다른 피해를 보지 않았으나 통발어선 선정 부부가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영흥도 낚싯배 사고 선창1호 선장 등 2명이 여전히 실종상태다. 해경 등 일반 선박 76척의 배와 항공기 3대가 투입되는 밤샘수삭 작업에도 선창1호 선장 등 실종자 2명의 행방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4일 함정 59척, 항공기 15대, 수중수색인력 59명을 투입, 대대적인 수색작업에 나서기로 했다. 또 1380명을 동원해 육상 해안가로 떠내려갔을 가능성도 열어 놓고 실종자들을 수색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인천해경은 3일 선창1호 충돌 사고를 낸 급유선 명진 15호 선장 전모씨와 갑판원 김모씨를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긴급체포,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이 선창1호 충돌시 충돌 회피 노력이나 견시(망보기)를 소홀히 했을 것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위의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최근 사랑의교회는 대법원 판단에 불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선 저희가 한 번 보도한 바 있었는데요, 이런 모습이 과연 성서의 가르침에 부합하는

많이 본 기사

[논문소개] 목사 직분은 제사장이 아니다

신자들은 종종 교회에서 예배당을 성전으로 비유하고 목사를 제사장으로 비유하는 말을 듣는다. 교회의 목사는 제사장인가? 현 교수는 목사의 직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