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선우정아 남편, 뮤지션 선우정아 멘토 역할

입력 Dec 04, 2017 11:53 AM KST
sunwoojungah
(Photo : ⓒ선우정아 인스타그램 갈무리)
▲'복면가왕' 레드마우스 정체로 지목되고 있는 선우정아의 공연 모습.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알려진 선우정아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연 사진과 함께 "공연사진 by @zeemen 아멘. 다소사소한공연후기 1탄 (2탄은 과연 올 것인가)"라는 글을 남겼다.

'복면가왕' 레드마우스 정체로 지목되고 있는 선우정아 남편도 주목을 받고 있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알려진 뮤지션 선우정아의 멘토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선우정아 남편은 박찬영이다. 선우정아는 과거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인생의 동반자 남편 박찬영에 대한 언급을 해 시선을 모았다.

당시 선우정아는 "사실 내가 밖에 내놓을만한 음악을 쓰기 시작한 게 남편을 만나면서부터였다"라며 "자기만족만 하고 끝나면 그냥 거기에 꽂혀버린 뮤지션으로 자랐을 수도 있는데 남편이 계속 모진 말로 모니터를 해줬다"라고 털어놨다.

선우정아는 특히 "갖다 버리라든지, 완전 싸구려 음악 같다든지. 근데 또 좋을 때는 또 너무 잘한다고 칭찬해준다"라고도 말했다.

한편 선우정아는 지난 2014년 제11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올해의 음악인상을 받았다. 앞서 '이츠 오케이 디어(It's okay, dear)'로 최우수 팝 음반부문 상을 받으며 2관왕을 차지하며 음악성을 인정받고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고통당한 사람에게 해서는 안 될 말 3

고통당한 사람들을 도와준다고 하면서 그들에게 상처를 주는 경우가 있다. 그것은 본인이 고통당했을 때 경험한 대로 무엇이 필요한지를 명백히 알고는 있지만 그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