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마야 목소리에 가수 마야 근황 관심

입력 Dec 04, 2017 01:44 PM KST
maya
(Photo : ⓒ마야 인스타그램 갈무리)
▲‘미우새’에서 가수 마야(42)가 언급되자 가수 마야의 근황에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최근 방송 활동을 잠시 중단한 마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이 하고 있는 활동들을 팬들과 나누며 소통 중이다. 마야의 프로필 계정에는 "국악공부로 방송 딱 접었습니다"라고 씌여있다.

'미우새'에서 가수 마야(42)가 언급되자 가수 마야의 근황에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최근 방송 활동을 잠시 중단한 마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이 하고 있는 활동들을 팬들과 나누며 소통 중이다. 마야의 프로필 계정에는 "국악공부로 방송 딱 접었습니다"라고 씌여있다.

마야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하고 싶은 일만...금새 늙어지면 못노나니. 방랑 마야"라는 글과 함께 도자기를 만드는 자신의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3일 방송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가수 태진아는 마야와 전화통화를 걸었다. 마야가 전화를 받자 태진아는 마야에게 "건모가 장가를 가고 싶다고 하더라"며 "내가 무조건 너하고 결혼하라고 했다"고 전해 웃음을 유발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위의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최근 사랑의교회는 대법원 판단에 불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선 저희가 한 번 보도한 바 있었는데요, 이런 모습이 과연 성서의 가르침에 부합하는

많이 본 기사

[논문소개] 목사 직분은 제사장이 아니다

신자들은 종종 교회에서 예배당을 성전으로 비유하고 목사를 제사장으로 비유하는 말을 듣는다. 교회의 목사는 제사장인가? 현 교수는 목사의 직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