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흥국 퇴출 이유…보수 성향 김흥국 퇴출 진실

입력 Dec 04, 2017 09:23 PM KST
kimheungkuk
(Photo : ⓒ박재정 인스타그램 갈무리)
▲김흥국 퇴출 원인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명박 정부 당시 MBC가 정부 비판적 연예인들을 몰아내는 과정에서 물타기용으로 보수 성향의 가수 김흥국을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하차시킨 정황이 4일 한 매체의 보도로 드러났다.

김흥국 퇴출 원인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명박 정부 당시 MBC가 정부 비판적 연예인들을 몰아내는 과정에서 물타기용으로 보수 성향의 가수 김흥국을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하차시킨 정황이 4일 한 매체의 보도로 드러났다.

4일 경향신문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1년 6월15일 국정원 작성 'MBC 대상 종북성향 MC·연예인 퇴출조치 협조 결과' 문건에 국정원 2국은 김씨가 하차하고 이틀 뒤인 6월14일 김재철 당시 MBC 사장(64)의 측근이던 보도부문 간부 A씨에게 김씨 퇴출에 대한 우려의 뜻을 전했다.

그러자 A씨는 "MBC 경영진이 이번에 '보수성향'인 김흥국의 퇴출을 너무 쉽게 생각했고, 전격적으로 쫓아낸 것은 매끄럽지 못했음을 인정한다"면서도 "이번 김흥국 퇴진은 MBC 내 중북성향 진행자와 연예인에 대한 퇴출 작업의 '종착점'이 아니라 '이제 시작'이라는 점을 알아주길 바란다"고 국정원에 밝혔다.

6년 전 김흥국 퇴출 당시 MBC 측은 "김흥국이 일신상의 이유로 스스로 하차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흥국은 "라디오본부장으로부터 '선거 유세현장에 간 게 문제가 됐다'면서 하차 통보를 받았다"면서 여의도 MBC 앞에서 삭발을 하고 1인 시위를 벌인 바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고통당한 사람에게 해서는 안 될 말 3

고통당한 사람들을 도와준다고 하면서 그들에게 상처를 주는 경우가 있다. 그것은 본인이 고통당했을 때 경험한 대로 무엇이 필요한지를 명백히 알고는 있지만 그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