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재판 넘겨진 한신대 학생 5명, 집유 및 벌금형 받아
한신대 학내갈등 와중에 기소돼...학생측 '항소 고려'

입력 Dec 05, 2017 03:32 PM KST
hanshin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 2016년 3월31일 한신대 이사회의 강성영 전 총장 선임에 반발해 농성에 가담했다가 재판에 넘겨진 다섯 명의 학생에게 집유 및 벌금형이 선고됐다.

한신대 학내갈등의 와중에서 재판에 넘겨진 한신대 학생 5명에 대한 1심 선고결과가 나왔다. 지난 해 3월31일 한신대 이사회가 강성영 전 총장을 선임하자 학생들은 다음 날까지 농성을 벌였고, 이사회는 학생들을 경찰에 고발조치한 바 있었다.

관할 법원인 수원지방법원은 5일 특수감금 및 업무방해 혐의로 A씨에겐 징역 4월, 집행유예 1년형을, B씨와 C씨는 벌금 200만원, D씨와 E씨는 100만원을 선고했다. 집유를 선고 받은 A씨는 "항소를 고려 중"이라고 전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크리스찬’(?) 고위 공직자의 비리

고위공직자들 중에 개신교 교회에 다니는 분들이 꽤 많다. 이명박 '장로' 대통령 집권 당시엔 아예 소망교회 인맥들이 정부요직을 차지하기도 했었다. 부디 이 분들께

많이 본 기사

유진 피터슨 목사 메시지 성경 등 남기고 떠나다

유진 피터슨 목사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85세. 호스피스 병동으로 입원한 지 일주일 만에 유진 피터슨 목사는 하나님의 부르심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