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박상면 "아내 없이는 못 산다"...박상면 사랑꾼 면모

입력 Dec 06, 2017 01:32 AM KST
parksang
(Photo : ⓒMBC '사람이좋다' 방송화면 캡처)
▲박상면이 아내를 향한 사랑꾼 면모를 드러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박상면은 5일 오후 재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 아내와 함께 김장을 담궜다. 박상면은 방송에서 "아내가 저를 잘 챙겨준다"며 "아내가 나를 위해 잠못 잔 세월이 있다. 아내 없이는 못 산다"고 고백했다.

박상면이 아내를 향한 사랑꾼 면모를 드러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박상면은 5일 오후 재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 아내와 함께 김장을 담궜다. 박상면은 방송에서 "아내가 저를 잘 챙겨준다"며 "아내가 나를 위해 잠못 잔 세월이 있다. 아내 없이는 못 산다"고 고백했다.

박상면은 김장을 담그면서도 친척들에게 "나는 이 여자 없으면 못 산다"고 거듭 강조하며 아내에 대한 사랑을 표현했다. 박상면은 형의 결혼식에서 악기를 연주하던 아내를 우연히 만나 반했고 결국 백년가약을 맺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위의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최근 사랑의교회는 대법원 판단에 불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선 저희가 한 번 보도한 바 있었는데요, 이런 모습이 과연 성서의 가르침에 부합하는

많이 본 기사

[논문소개] 목사 직분은 제사장이 아니다

신자들은 종종 교회에서 예배당을 성전으로 비유하고 목사를 제사장으로 비유하는 말을 듣는다. 교회의 목사는 제사장인가? 현 교수는 목사의 직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