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JTBC뉴스룸, “종교인과세 위헌소지 있다”
5일 방송 통해 문제점 지적…반대 의견 없으면 확정

입력 Dec 06, 2017 01:03 PM KST

JTBC

(Photo : ⓒ JTBC뉴스룸 화면 갈무리)
JTBC뉴스룸은 5일 기획재정부가 지난 달 28일 종교인과세 제도 보완을 위해 내놓은 '소득세법 시행령 개정안'의 맹점을 지적하고 나섰다.

JTBC뉴스룸이 5일 기획재정부가 지난 달 28일 종교인과세 제도 보완을 위해 내놓은 '소득세법 시행령 개정안'(아래 개정안)의 맹점을 지적하고 나섰다. JTBC뉴스룸은 명성교회 세습, 종교인과세 등 주로 개신교쪽 이슈를 집중 보도하고 있다.

JTBC뉴스룸은 먼저 종교활동비가 과세 대상에서 빠진 데 따른 문제점을 제시했다. 종교활동비의 개념이 명확하지 않으며, 극단적인 경우 소득 전부를 종교활동비로 지정할 수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종교활동비를 기재한 장부 역시 세무조사 대상에 포함시키지 않은 점까지 문제로 들었다. 이와 관련, 인천대 세무학과 홍기용 교수는 JTBC뉴스룸과 인터뷰에서 "위헌 소지가 있죠. 납세자가 세금을 낼지 안 낼지를 내가 선택해 버리니까"라고 꼬집었다.

개정안은 종교인에 대해 특혜도 보장했다. 바로 종교인이 과세대상이 된만큼 저소득 근로자의 실질소득 보전을 위해 마련한 '근로소득보전세제(EITC)' 혜택도 받게 된 것이다. 이렇게 되면 종교인은 정부로부터 700억 가량의 보조금을 받게 된다. 종교인과세에 따른 세수가 연간 100억원임을 감안해 볼 때 종교인은 세금은 덜 내고 보조금은 많이 챙기는 셈이다.

비단 JTBC뿐만 아니라 <경향신문>에서도 기재부의 종교인과세 방안이 종교인에게 특혜를 주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박병률 기자는 4일자 칼럼을 통해 이렇게 적었다.

"입법예고안은 종교인 특혜 보물찾기 같다. 파면 팔수록 숨어 있는 특혜가 또 나온다. 소속 종교단체에서 받은 돈만 과세하기로 한 것도 크다.( 중략) 입법예고를 통한 추가적인 조치가 없어도 종교인은 이미 일반인보다 세금을 적게 내도록 설계됐다. 근로소득이 아닌 기타소득으로 신고할 수 있도록 하고 경비의 80%까지 비용으로 인정해줬다. 그 결과 원천세액 기준으로 종교인들은 일반인의 절반밖에 안 낸다. 뭔가 이상해서 국세청이 세무조사를 하려 해도 할 수가 없다. 입법예고안은 교회 지출을 작성한 교회회계와 목사에게 건넨 금품을 기록하는 목사회계를 따로 작성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그러면서 교회회계는 들여다볼 수 없도록 막았다."

일단 정부는 오는 14일까지 부처협의와 국민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큰 반대 의견이 없다면 정부 안은 이대로 확정돼 2018년 1월1일 시행된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법무부 제3차 국가인권정책기본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법무부 제3차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NAP)에 대한 논평을 발표하고, NAP에 동성애자 차별금지 조항을 넣는 것에 반대 의사를 표명하면서 NAP가

많이 본 기사

오현 스님 입적에 문 대통령 "주머니에 용돈 찔러주신 분"

오현 스님 입적 소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오현 스님을 추모하는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27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불가에서 '마지막 무애도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