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구 부인 줄리아리 별세…조선의 마지막 세자빈

입력 Dec 06, 2017 11:22 PM KST
julia
(Photo :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줄리아리가 별세했다. 6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태손 고 이구의 부인 '줄리아 리'가 세상을 떠났다. 중앙일보는 이구 선생의 9촌 조카 이남주 전 성심여대 음악과 교수의 말을 인용해 줄리아 리가 지난달 26일 미국 하와이에서 별세했다고 보도했다.

마지막 황태손 고 이구의 부인 줄리아리가 별세했다. 향년 94세. 6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태손 고 이구의 부인 줄리아리가 세상을 떠났다. 중앙일보는 이구 선생의 9촌 조카 이남주 전 성심여대 음악과 교수의 말을 인용해 줄리아 리가 지난달 26일 미국 하와이에서 별세했다고 보도했다.

줄리아 리 남편인 고 이구는 대한제국 최후의 황태자인 이은의 외아들로 일본인 부인 이방자 여사와의 사이에서 출생했다. 독일계 미국인인 줄리아 리는 1950년대 미국에서 이구 선생을 만나 결혼했다. 푸른 눈을 가진 조선의 세자빈은 이구의 일가인 종친회의 반대에 직면해 결혼 생활이 삐걱거리다가 결국 이혼 후 자신의 가족이 있는 하와이로 떠났다. 줄라아리는 독일계 미국인이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고통당한 사람에게 해서는 안 될 말 3

고통당한 사람들을 도와준다고 하면서 그들에게 상처를 주는 경우가 있다. 그것은 본인이 고통당했을 때 경험한 대로 무엇이 필요한지를 명백히 알고는 있지만 그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