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노량진 결핵 공포...결핵 증상과 결핵 치료

입력 Dec 07, 2017 10:27 AM KST
noh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수험생 수만명이 상주하는 노량진 학원가 일대에 결핵이 돌고 있어 수험생들 및 가족들의 우려를 사고 있다. 노량진 결핵 확진 환자가 발생해 감염 등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수험생들은 밀폐된 공간에서 공부를 하기 때문에 결핵 환자가 기침하면 결핵균이 퍼지게 되고 면역력이 저하된 수험생들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다는 전문가의 분석이 나오고 있다.

수험생 수만명이 상주하는 노량진 학원가 일대에 결핵이 돌고 있어 수험생들 및 가족들의 우려를 사고 있다. 노량진 결핵 확진 환자가 발생해 감염 등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수험생들은 밀폐된 공간에서 공부를 하기 때문에 결핵 환자가 기침하면 결핵균이 퍼지게 되고 면역력이 저하된 수험생들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다는 전문가의 분석이 나오고 있다.

수험생들은 십수명이 함께 공부하는 밀폐된 강의실에서 결핵균에 감염될 우려가 있으며 또 고시촌 생활을 하고 있는 수험생들의 경우 복도, 주방, 화장실, 욕실을 공유할 때 결핵균에 감염될 우려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결핵은 호흡기 분비물에 의해 옮겨지는 전염성 질환으로서 환자와 접촉하는 가족 중에 많이 발생한다. 결핵균이 침입할 경우 무력감이나 쉽게 피로를 느끼고 기운이 없거나 식욕이 떨어지는 증상을 보인다. 체중이 감소하고 미열이 있거나 잠잘 때 식은 땀을 흘리기도 한다.

결핵이 완치되기 위해서는 △약제 처방이 적절해야 하며 △규칙적인 복용 △충분한 용량 △일정기간 동안 투약이 이뤄져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치료 과정을 통해 6개월에서 9개월간의 표준 치료를 모두 마친 시점에서 객담도말검사에서 결핵균이 검출되지 않고, 9개월 이전에도 한 번 이상 객담도말검사에서 결핵균이 검출되지 않으면 완치판정을 받고 결핵치료를 종료하게 된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고통당한 사람에게 해서는 안 될 말 3

고통당한 사람들을 도와준다고 하면서 그들에게 상처를 주는 경우가 있다. 그것은 본인이 고통당했을 때 경험한 대로 무엇이 필요한지를 명백히 알고는 있지만 그대

많이 본 기사

'17년 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그 후 어떻게 되었나?

지난해 10월 17일 '17년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과연 진실은?'편과 11월 21일 '기적을 낳은 목사 그 후'편에서 교회 앞에서 1인 시위를 설 수밖에 없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