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옵션열기 댓글 지적한 김어준과 JTBC 옵션열기 댓글 설명

입력 Dec 08, 2017 12:13 AM KST
kosa
(Photo : ⓒ네이버 캡처)
▲7일 오전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어준이 '옵션열기'를 언급해 주목을 받고 있다. 김어준은 "아직 댓글부대가 운영하고 있다는 의혹이 있다"고 말한 뒤 그 증거로 ‘옵션열기’라는 단어를 들었다.

7일 아침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언급된 '옵션열기 댓글부대'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날 김어준은 "여전히 댓글부대가 운영되고 있다. 증거를 가져 왔다. 지금 네이버에서 '옵션열기' 네 글자를 검색하고 메뉴에서 '실시간 검색'을 눌러봐라. 각종 기사에 달린 댓글 중 '옵션열기' 단어가 포함된 댓글이 주르륵 나온다"라고 밝혔다.

김어준은 이어 "이건 다 댓글부대가 쓴 댓글이다. 댓글을 달 때 위에서 지시를 받아 자기 아이디로 카피를 해서 댓글을 달았는데 그 앞에 '옵션 열기'라고 하는 내용과 상관없는 걸 가져가 붙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어준은 "바보같이 지시를 받고 카피해서 붙였는데, 맨 앞에 '옵션 열기' 글까지 복사한 게 참 많다. 여전히 오늘도 달려 있는 걸 볼 수 있다. 제가 오래전부터 봐 왔다"라며 "이걸로 몇 가지를 알 수 있다. 댓글 프로그램이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김어준은 "지령을 내리는 프로그램이 있는 건데 '옵션 열기'를 삭제하고 복사해야 하는데 컴퓨터에 익숙하지 않은 고연령대 노년층이 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옵션열기'라는 단어가 들어간 댓글들은 대부분 문재인 정부 비판글로 점철되고 있다. 이 같은 소식에 누리꾼들은 SNS 등을 통해 "부대의 화려한 전적들 어쩐지" "예루살렘 제치고 실검1위. 요새 알바들은 성의가 없어" "김어준이 언급한 옵션열기 네이버 댓글과 트위터에 수두룩" 등의 반응을 보였다.

7일 밤 JTBC는 해당 소식을 타전하며 옵션 열기라는 표시가 댓글부대의 표시로 단정할 수는 없으나 옵션 열기 댓글 중에 상당수는 의도를 가진 조직적인 댓글일 수 있는 것으로 보도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고통당한 사람에게 해서는 안 될 말 3

고통당한 사람들을 도와준다고 하면서 그들에게 상처를 주는 경우가 있다. 그것은 본인이 고통당했을 때 경험한 대로 무엇이 필요한지를 명백히 알고는 있지만 그대

많이 본 기사

'17년 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그 후 어떻게 되었나?

지난해 10월 17일 '17년간 키운 아들이 목사 아들? 과연 진실은?'편과 11월 21일 '기적을 낳은 목사 그 후'편에서 교회 앞에서 1인 시위를 설 수밖에 없었던